기본상식
심폐소생술
생활응급처치
 
회사소개 주요서비스 응급처치 병원안내 온라인상담 자료실  
  기본상식     심폐소생술     생활응급처치  
HOME > 응급처치 > 기본상식
    가. 긴급한 환자를 우선 처치

신속히 처치하지 않으면 생명이 위급한 환자, 즉 호흡정지, 심장정지, 대출혈, 중독등의 환자를우선적으로 처치한다.

    나. 응급처치원임을 밝힌다.

부상자ㆍ환자 및 주위 사람들에게 자신이 응급처치 훈련을 받았으며 부상자 환자를 도울 수있음을 밝혀 부상자 환자의 주위 사람들이 안심하고 처치원에게 협력할 수 있게 한다. 가능하면부상자 환자 또는 그의 보호자에게 응급처치에 대한 동의를 구한다.

    다. 부상자ㆍ환자의 상태 조사와 자세교정

(1) 조사

부상자ㆍ환자의 상태 변화에 따라 적절한 응급처치를 실시한다.

가) 의식이 있으면 직접 물어본다.
나) 의식이 없는 경우에는 외모에 나타난 증상으로 관찰(조사)한다.

ㆍ호흡을 계속하고 있는가
ㆍ맥박은 계속 뛰고 있는가
ㆍ출혈은 없는가
ㆍ골절이 되었는가
ㆍ손발이 움직이는가
ㆍ얼굴색, 피부색의 변화는 없는가
ㆍ체온은 어떤가를 살펴 본다.

그리고 부상 또는 급병의 원인 등을 자세하게 조사한다.

※ 격렬한 사고로 부상자가 의식을 잃었으면 그 원인은 대부분 머리의 손상이다.

(2) 조사하는 요령

호흡정지, 대출혈, 의식장애, 중독 환자 등은 다음과 같은 요령으로 상태(증상)를 조사한다.

가) 호흡을 계속하고 있는지 확인한다.

ㆍ가슴 부위가 상하로 움직이고 있는가
ㆍ숨소리를 듣는다. 숨이 깊은가, 얕은가, 가쁘게 쉬는가를 듣는다.
ㆍ환자가 내쉬는 입김을 처치원이 뺨으로 느껴 본다.

※ 호흡이 정지되어 있으면 다시 기도를 열어 주고 확인한다.

나) 맥을 짚어본다.

ㆍ맥은 목에서 가장 잘 느낄 수 있다.
ㆍ맥박이 아주 느리거나 (성인 50회 이하) 아주 빠르면 (성인 100회 이상) 위험한 상태이다.
ㆍ맥박이 뛰지 않는다고 생각되면 동공을 살펴 본다. 동공 상태는 의식 상태를 나타내는데의식이 없고 동공이 크게
  벌어져 있으면 위험하다. 또한 의식이 없고 좌우의 동공 크기가다르면 뇌에 이상이 있다고 보아야 한다.

다) 의식이 없는 부상자 환자의 손상 원인

ㆍ의식을 잃은 환자는 대체로 뇌에 손상이 있다고 보아야 한다.
ㆍ머리의 손상, 뇌내의 출혈, 약물 중독 이외에도 중상이나 위중한 급병 환자는 의식을 잃을 경우가 많다.

라) 손발이 움직이나 본다.

ㆍ의식은 있는데 손발이 움직이지 않는 것은 신경계통 (뇌, 척수, 말초신경)에 손상을 입었다고 보아야 한다.
ㆍ골절인 경우에는 골절 부위의 말단 쪽을 움직이지 못할 때가 많다.
ㆍ살을 꼬집어도 아픔을 느끼지 못하면 척추에 심한 손상을, 양 손과 양 다리를 움직이지 못하면 목에양 다리만
  움직이지 못하면 허리에 손상이 있다고 보아 운반할 때는 이에 대한 주의를 해야 한다
  (가능한 한 움직임을 최소화한다).
ㆍ한쪽의 손과 다리를 움직이지 못할 때는 뇌에 손상이 있다고 보아야 한다.

마) 얼굴색, 피부색, 체온을 살펴 본다.

청홍색 : 안색, 피부색 특히 입술과 손톱색이 청홍색으로 변해 있으면 호흡을 할 수 없는 상태심장이 정지되기 직전 약물 중독 등으로 모두가 위험한 상태이다.

창백 : 안색, 피부색이 창백하고 피부가 차갑고 건조하면 대출혈, 심장발작 등으로 혈압이 낮아지고 심장의펌프 작용이 저하하여 혈액순환이 악화된 상태이다.

붉은색 : 안색, 피부색이 붉으면 혈압이 높아진 것으로일산화탄소 중독 일사병, 열사병 등에 걸린 것이다.

혈색이 좋을 때 : 맥박이 정상이고 안색이 좋으며 피부가 따뜻한 느낌을 주면 혈액순환이 좋다는 것을 뜻하는 것으로 위험은 적다.


(3) 부상자ㆍ환자의 자세

부상자ㆍ환자에게 물어 보아 그가 가장 편안하다고 하는 자세를 취하게 해 준다.
가슴에 부상을 당하여 호흡이 힘든 환자의 경우에는 호흡을 좀 더 쉽게 하도록 부상자의 머리와 어깨를 높게 하여 눕힌다.


(4) 보온

환자의 체온을 유지하도록 노력하여야 한다. 이것은 충격 방지에 절대 필요하다.


(5) 음료

환자가 마실 수 있을 정도로 따뜻한 것이면 좋다. 잃은 체온을 회복하는데 도움이 된다.


(6) 응급의료서비스기관(EMS) 및 가족에게 연락

가) 응급의료서비스 기관에 전문 구조요청을 한다.

언제, 어디서, 누가, 어떻게(부상, 급병)되었는가를 요령있게 통보한다.
의사에게 연락이 되었을 때는 환자의 상태, 실시한 응급처치 등을 알리고, 다음 처치에 대한 지시를 받는다.

나) 가족에게 연락해 줄 경우에는 상대를 확인한 후 자신의 성명을 밝히고 환자의 상태를 간단히 알려 준다.

가족에게는 되도록 불안감을 주지 않도록 하며 운반한 병원의 이름과 장소, 전화번호 등을 알려 주고 환자의전언 등을 알린다. 가족들을 안심시키는 것이 중요하다.


(7) 협조자를 구한다.

현장 처리를 혼자서 전부하기는 힘들다. 협력자를 구해 연락, 운반준비 및 운반, 군중 정리, 교통정리, 처치보조 등의도움을 받는다. 부상자ㆍ환자를 진정시키고 염려하지 않게 한다.


(8) 안정

어떠한 때라도 환자는 안정을 요한다.
구경하는 사람이 응급처치하는데 방해가 되지 않도록 하며 환자를 운반할 때는 서두르지 말고, 되도록 환자의 상처를 건드리지 않도록 주의하여 조용히 운반한다.


(9) 증거물 및 소지품 보존

의사의 진단 또는 사건 해결에 참고가 될 물건, 배설물, 토한 것, 남은 음식물이나 약품 등과 같은 환자의 소지품을 보존한다.


(10) 처치기록표 부착

부상자 환자의 성명, 연령, 주소, 손상 부위, 응급처치 상황 등의 기록표를 환자에게 붙여 두며 특히 한 번에 많은 환자가발생하여 의료기관에 운반할 경우에는 꼭 처치기록을 해 두어야 한다